트래블포레스트 (travelforest)
아랍 에미레이트
가이드투어

Highlight Sri Lanka 3N4D

스리랑카 3박4일
2상품 구성을 선택하세요.
즉시확정 ? 오늘확정 ? 일반예약 ?

We recommend

아유보완 Ayubowan~~!! (안녕하세요)
스리랑카는 18세기 말부터 영국 식민지로 지내다 1948년 영국연방 자치령으로 독립하였고, 1972년 국명을 실론(Ceylon)에서 스리랑카공화국으로 바꾸고 영국연방에서 완전 독립하였습니다. 1978년 스리랑카 민주사회주의공화국으로 국명을 바꾸고 현재 공식적으로 사용하고 있습니다. 
실론(Ceylon), 셀렌디브(Serendib), 인도의 눈물(Teardrop of India), 빛나는 작은 섬(Resplendent Isle), 동양의 진주(Pearl of the Orient) 등의 많은 수식어로 불리는데 이는 스리랑카의 풍요와 아름다움, 독특한 섬나라의 매력을 대변 합니다. 
세계적인 보석 수출국이며, ´실론티´라는 단어 자체가 고유명사로 쓰일 정도로 차밭이 유명하고, 인도양의 보석이라 불릴 만큼 빼어난 경치와 환경을 가지고 있으며, 부처님의 치사리를 모셔둔 신심 깊은 불교 성지이기도 합니다. 어느 항공사의 광고 문구 처럼 "어디에도 없던 곳 인도양"의 가장 아름다운 섬나라 스리랑카의 핵심을 둘러보는 일정을 소개 합니다.

Description

highlightsrilanka.jpg

* 당일 현지 교통상황과 동선에 따라 관광지 입장 순서는 변동 될 수 있습니다. 투어에 포함된 관광지는 모두 방문하니 안심하시고 가이드의 판단에 따라 이동 하시면 됩니다.*

▶ 상세 일정 ◀

첫째날.
콜롬보 공항 및 호텔 픽업 : 08:00~09:00간 호텔 미팅 혹은 공항에서 픽업후 폴론나루와로 이동 합니다. (214Km 약 6시간 40분 소요)

**트래블포레스트에서는 호텔 및 콜롬보 공항 픽업부터 콤보 투어도 가능 하오니, 예약시 공항 픽업후 콤보 투어 진행을 원하시는 손님께서는 알려주시기 바랍니다.**
점심은 폴론나루와 이동중에 현지 식당에서 진행 합니다.

highlightsrilanka1.jpg

highlightsrilanka2.jpg

다양한 육류 요리와 함께 뷔페식으로 즐길 수 있는 식당에서 맛있게 냠냠!! 인도여행을 하셨던 분들은, 여행중에 음식때문에 고생 많이 하셨죠? 
배를 통통 두드리며, 본격적으로 폴론나루와 탐방을 시작해 볼까요?

** 여행 시작전 비가 오지 않는이상, 햇살이 뜨겁고 습합니다. 반드시 생수를 챙기고 탐방을 시작하세요!!**

폴론나루와는 도시 곳곳이 UNESCO 세계문화유산으로 등록이 된 곳이 많습니다.

highlightsrilanka3.jpg

폴론나루와는 콜롬보에서 216km, 시기리아에서 66km, 아누라다푸라에서 103km 떨어져 있는 폴론나루와는 화려했던 중세시대(11세기 ~ 12세기) 싱할라 왕조의 수도 였습니다.
12세기 건축양식을 보여주는 유적들이 잘 보존되어 있어 스리랑카 중세시대의 찬란한 문화를 잘 보여주는 곳으로, 그 전성기에는 태국이나 미얀마에서 승려가 찾아올 만큼 불교 도시로서 번영 했던 아름다운 고도 입니다.

highlightsrilanka4.jpg

highlightsrilanka5.jpg

10세기경 남인도의 강성한 ´촐라왕조´의 등장으로 아누라다푸라에서 남동쪽 폴론나루와로 수도를 옮긴 싱할라 왕조의 ‘파라쿠라마 바후’1세는 이곳에 거대한 왕궁을 만들게 됩니다. 마치 캄보디아의 앙코르 와트에 온 느낌을 받기도 하는 이곳은, 본래 규모는 가로 31m, 세로 13m의 규모로 당시 기술로는 획기적인 7층의 높이 30m에 육박하는 거대한 왕궁이었습니다.
쿼드랭글과 갈비하라로 이동 합니다.

highlightsrilanka6.jpg

highlightsrilanka7.jpg

쿼드랭글 안에서 가장 두드러지는 원형 불탑 입니다. 사방으로 난 입구에는 각각 문스톤과 가드스톤이 있는데, 특히 북쪽 입구에 있는 것이 비교적 그 형태를 제대로 유지하고 있습니다. 가드스톤은 입구에서 악마가 들어오는 것을 막아서 내부의 본존을 지키기 위해 불탑이나 절 입구에 세웠습니다. 문스톤은 불교에서 말하는 윤회를 나타내는 것인데,

 

highlightsrilanka8.jpg

highlightsrilanka9.jpg

갈 비하라 입구 앞에는 음료수를 파는 간이 판매대와 노점상이 몇 채 늘어서 있습니다. 거기서 동쪽으로 조금 들어가면 갈 비하라 입니다. 이는 ´파라크라마바후(Parakramabahu)´왕이 건립한 것으로서, 바위면에 조각한 4개의 거대한 불상이 유명합니다. 열반상, 입상, 좌상 등 세개의 불상 앞에 서면 큰 석상이 주는 위압감보다 완만한 선의 자태나 온유한 표정에서 고요와 편안함의 우수가 느껴집니다. 높이가 4.6m인, 한가운데 팔을 교차 시키고 서 있는 조각은 부처님의 수제자인 아난다 (아난존자) 입니다.
곁에 누워 있는 그의 스승 석가가 열반에 들어 슬픔에 젖은 모습을 표현했고, 눈 주위나 교차 시킨 팔에서 그의 슬픔이 전해져 옵니다.
연꽃 대좌에 서 있어서 제자가 아니라 깨달음을 얻은 부처님 설도 있습니다.

highlightsrilanka10.jpg

 

하바라나 호텔로 이동 (약30분) 하여 뷔페식으로 저녁식사후 휴식 합니다.
오늘의 호텔 입니다. "Thilanka Resort&Spa". 
수영장에서 오늘의 더운 땀을 한번에 솨~~~악 씻어내세요.

highlightsrilanka11.jpg

시원한 웰컴 드링크를 마셔 줘야 하겠죠?^^
수영장은 밤 10시까지 개방되오니, 오늘 하루 더운 날씨에 고생했던 몸을 시원하게 수영장에서 마무리 하세요.

highlightsrilanka12.jpg

둘째날.
호텔에서 조식 뷔페후 시기리야로 이동 합니다. (약 30분)
아마도 스리랑카 여행중에 하이라이트라 할 수 있는 곳이기도 하지만,
사전에 반드시 생수를 준비하고 올라 가셔야 합니다. 대략 1시간 정도 바위산 꼭대기 까지 올라 갑니다.
시기리야는 5세기 카사파 왕조 때의 수도로 고고학적으로 특히 가치 있는 유적지 입니다. 웅장하며 신비스러움마저 자아내는 시기리야 요새와 벽화로 유명한 곳입니다.

highlightsrilanka13.jpg

highlightsrilanka14.jpg

highlightsrilanka15.jpg

시기리야는 아찔한 계단과 철로 만든 원형계단을 따라 올라갑니다. 잠시 쉬엄쉬엄 오르시기 바랍니다.

highlightsrilanka16.jpg

예술가 이자 정신이상자이기도 했던 카사파왕이 부왕을 죽이고 왕좌에 오른 뒤 후환이 두려워 바위 꼭대기에 세웠다는 궁전터 입니다.
해발고도 370m, 산 위에 암산의 높이만 200m입니다. 넓은 마당에서 사자바위 절벽에 판 계단 1200개와 60도가 넘을듯한 가파른 철제 계단을 올라가면 암산 위에 궁전 터가 있습니다. 이곳이 세계적인 명소가 된 것은 스리랑카의 대표적인 예술작품으로 평가 받는 시기리야 벽화 때문 입니다.
시기리야 벽화는 왕의 시녀들의 시중을 받고 있는 압사라라는 요정들의 모습을 그린 것인데, 이 ´시기리야의 숙녀들´은 당초 500명이 넘었지만 지금은 훼손돼 18명만 남아 있습니다.

highlightsrilanka17.jpg

그렇게 오르면, 드디어 사자발이 보이면 50% 올라 오셨습니다. 

highlightsrilanka18.jpg

정상에 오르면 이런 왕궁터와 시원한 풍경이 펼쳐 집니다.

highlightsrilanka19.jpg

쉬면서 잠시 호흡도 고르고, 시원한 바람을 촉감으로 느껴보세요.
다시 올라갔던 계단으로 내려 옵니다. 
담불라 석굴로 이동 합니다. (약 40분)

highlightsrilanka20.jpg

highlightsrilanka21.jpg

평지에서 우뚝 솟은 거대한 흑갈색 바위산에 있는데‘황금색으로 빛난다.’는 뜻의‘란기리(RAN GIRI)라는 별명을 갖고 있는 곳이 바로 담불라 입니다.
기원전 1세기에 신할라 왕인 ​발라감 바후 왕(KING VALAGAN BAHU)에 의해 사원이 지어졌고, 왕은 당시 수도 였던 아누라다푸라에서 타밀군의 침략에 밀려 이 곳 담불라로 피신한 뒤 왕권 회복을 꾀하였습니다. 그 후 타밀군을 무찌르고 다시 왕좌에 오른 바후 왕은 감사의 뜻을 모아 사원을 지었습니다. 
​현지 레스토랑에서 점심 식사후 스리랑카 제2의 도시 캔디로 이동 합니다. (72Km 약 2시간 30분 소요)
캔디 도착후 "캔디 전통춤" 관람을 합니다.
호텔 체크인 및 뷔페식으로 저녁식사후 휴식 합니다.
여기가 오늘의 숙소 Swiss Resicence 입니다. 호텔에서 캔디 시내가 보이는 전망 좋은 호텔 입니다.

highlightsrilanka22.jpg

highlightsrilanka23.jpg

highlightsrilanka24.jpg

 


​셋째날.
호텔에서 조식 뷔페 식사 후 캔디 시내 불치사로 이동 합니다. (약20분)
불치사는 부처의 진신 치아사리를 모셔 놓은 곳입니다. 분홍빛 벽에 붉은 기와를 얹은 전형적인 싱할라 건축양식의 사원으로 내부에 부처의 치아를 담은 금빛 사리함이 있습니다. 탑 모양의 사리함은 루비와 사파이어•다이아몬드 등으로 장식되어 있고, 둘레에 7겹의 황금띠를 둘렀습니다.
이곳에 모셔진 부처의 치아는 362년 인도 남부 칼링가왕국에서 보내온 것으로, 당시 칼링가 왕국은 대기근과 전쟁이 그치질 않았는데, 어느날 국왕의 꿈에 부처가 불치(佛齒)를 스리랑카로 보내면 기근과 전쟁이 없어질 것이라 하여, 왕은 신통력이 있는 헤마말라 공주를 시켜 불치를 스리랑카로 보냈다고 합니다. 이 때 불치는 아누라다푸라의 담마찻카에 모셔졌으며, 매년 무외산사(無畏山寺)에서 불치제를 올립니다. 불치는 이후 왕위 계승의 상징이 되었고, 스리랑카인들의 확고한 신앙대상으로 자리잡게 됩니다. 지금도 매년 여름 11일 동안 페라헤라(불치) 축제가 열립니다.

highlightsrilanka25.jpg


highlightsrilanka26.jpg
 

더위에 지친 우리를 녹색 차밭과 시원한 바람이 부는 누와라 엘리야로 이동 시킵니다. 
약 3시간에서 5시간 혹은 그 이상도 걸릴 수 있습니다.
Why?
누와라엘리야로 가는 길이 너무 이뻐서 사진 찍고 가느라 시간이 걸릴거에요~~~~!!^^

highlightsrilanka27.jpg


highlightsrilanka28.jpg

누와라 엘리야로 향하는 길은 녹색의 산과 들판을 마음껏 볼 수 있는 곳 입니다.
도시에 도착하면, 누와라 엘리야에서 유명한 우체국 건물이 보입니다. 도시 전체가 영국 식민지 시대의 향수가 가장 잘 서려 있는 1989m의 피서지인 누와라 엘리야는 
영국에 온게 아닌가 싶을 정도로 착각하게 만드는 아름다운 곳입니다.

 

누와

highlightsrilanka29.jpg

라엘리야 우체국도 영국식 건물로 지어졌습니다.

highlightsrilanka30.jpg

샨티푸라 전망대에 오르면, 360도 다 둘러봐도 온통 차밭이 보입니다.
호텔로 가서 체크인 및 석식후 휴식
오늘의 호텔은 영국식 건물을 개조하여 만든 St.Andrew´s 호텔 입니다.
아주아주 고풍스런 분위기에 웰컴 드링크로 차가 나오는 아늑하고, 기분 좋은 곳입니다.

highlightsrilanka31.jpg

highlightsrilanka32.jpg

highlightsrilanka33.jpg

마지막날.
호텔에서 조식 뷔페 식사후 콜롬보로 이동 합니다. (179Km 약 6시간 30분 소요)
이동중에 로컬 식당에서 점심식사를 합니다.
호텔 혹은 콜롬보 시내 특정 장소까지 샌딩 해드리오니, 미리 가이드에게 말씀해 주세요. 
3박4일간의 여행을 마무리 합니다.

콜롬보 (Colombo)

Categ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