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래블포레스트 (travelforest)
아랍 에미레이트
가이드투어

Beng Mealea Koh ker Guide Tour

[한국어가이드] E코스 (벵밀리아 + 꼬께르)
2상품 구성을 선택하세요.
즉시확정 ? 오늘확정 ? 일반예약 ?

We recommend

앙코르 유적군을 가장 효율적으로 볼수있는 방법에 대해 끊임없이 고민했습니다.
그리고 그동안 다녀온 여러 선배 여행자들의 루트를 분석하고, 어떻게 하면 가장 잘 볼 수 있을까.. 또 고민했습니다.
자 이젠 여러분들은 고민하시지 마세요. 트래블포레스트가 여러분의 두 다리가 되어 일정을 도와드리겠습니다.

가이드투어는 영어 또는 한국어로 선택이 가능하며, 가이드가 여러분들과 함께 동행하여 오직 여러분들만을 위한 유적지 설명을 해 드립니다. 각각의 코스는 여러분들의 일정과 관심사원에 따라 자유롭게 선택하면 됩니다.

1. Angkor GUIDE tour - Course A (Angkor Thom, Ta Prohm, AngkorWat) 
코스 A는 말 그래도 앙코르 유적군의 핵심을 하루만에 모두 보는 코스 입니다. 앙코르왓트와 바이욘 사원!! 앙코르 유적군을 볼 수 있는 시간이 많지 않고, 단 하루만을 유적지에 투자 하시는 여행자들을 위한 코스입니다.  


2. Angkor GUIDE tour - Course B (Ta Prohm, Preah Khan, AngkorThom)
코스 A가 하루만에 핵심 유적지를 보는 것이라면, 코스 B와 코스 C는 각각 바이욘사온과 앙코르왓을 중심으로 두고 여행하는 코스입니다. 이틀의 시간이 있으시다면 코스 B와 코스 C를 여행하는 것이 BEST 코스가 됩니다.
코스 B는 자야바르만 7세의 대표적인 사원들을 방문하는 컨셉 으로 일정이 짜여져 있습니다.


3. Angkor GUIDE tour - Course C (Banteay Srei, Banteay Samre, AngkorWat) 
​코스 C는 유적군의 동부쪽 + 앙코르왓트를 둘러보는 일정으로 짜여져 있습니다. 앙코르 유적중에 가장 아름다운 부조를 가진 반티 쓰레이와 쌈레를 보고, 오후에 전 일정을 앙코르왓트에 집중된 코스되겠습니다.
이동이 코스 A와 B에 비해 길지만, 그 만큼 가이드의 설명이 필요한 곳이기도 합니다. 


4. Angkor GUIDE tour - Course D (Phnom Kulen + West Baray) 
​코스 D 앙코르 유적의 외곽을 여행하는 일정으로 짜여져 있습니다. 앙코르와트를 건설한 석재가 나온곳이기도 하며, 크메르인들의 정신적 고향이라 불리는 프놈꿀렌(꿀렌산)에서 폭포와 함게 계곡 바닥에 세계진 림감과 요니의 부조를 보시고, 여기에서 현지식으로 점심식사를 하고 오후에 웨스트 바라이를 여행하는 코스입니다.  
시간이 허락한다면 꼭 가봐야한 곳이죠.  

5. Angkor GUIDE tour - Course E (Beng Mealea + Koh ker)
​코스 E는 앙코르유적군을 기준으로 동부일정으로 짜여져 있습니다.
씨엠립 시내에서 약 2시간을 달려야 나오는 숨은 유적지인 코커와 앙코르 초기 사원인 방멀레이로 구성이 되어 있어 앙코르 유적의 깊은 내공을 심어줄 중요한 코스입니다.
적들이 보건되지 않은채 날것의 그대로 되어 있기 때문에 가이드의 설명과 코스추천이 없이는 조금은 힘든 코스입니다.

6. Angkor GUIDE tour - Course F (Beng Mealea + Kampong Phluk)
​코스 F는 앙코르유적군을 기준으로 동부와 톤네삽호수코스로 짜여져 있습니다.
앙코르 초기사원으로 알려진 방멀레이는 주요 앙코르유적을 보시고 좀 더 깊은 앙코르 유적의 내공을
다지시기에 반드시 둘러봐야 할 사원이며, 앙코르 유적군 다음으로 필수코스인 톤네삽 호수의 캄퐁쁠럭을 둘러보는 중급자코스로 가이드와 전용차량이 반드시 필요한 부분입니다.​

7. Angkor GUIDE tour - Course G (Tonle Sap Lake)
​코스 G는 톤네삽호수 원하는 포인트를 보실 수 있는 코스로 짜여져 있습니다.
일반적은 포인트와 다f른 프놈펜과 반대방향의 포인트로 색다른 톤네삽 호수를 느낄 수 있는 머찌레이
시내에서 가장 가까운 위치의 톤네삽 호수 대표적인 포인트인 쫑크니어와
가장 많은 여행자들이 방문을 하는 깜퐁쁠룩
캄퐁쁠룩의 4~5배의 규모를 자랑하는 캄퐁 클레앙은 수상마을을 제대로 보고 싶다는 반드시 방문을 해야하는 포인트입니다.​설명보다는 느낌이 중요한 곳으로 영어가이드로만 진행을 하는 프로그램입니다.

Tip
(1) 앙코르 유적을 단 하루를 가이드투어를 하실 경우 
- 핵심 유적의 가이드투어가 필요하시다면  ------>> 코스 A를 선택(앙코르와트 + 바이욘사온(앙코르톰))
- 조금 특별한 곳을 조금 특별하게 여행하시고 싶으시다면 ----> 코스 E를 선택(방밀리아+꼬께)
- 톤네삽호수에 수상마을에 관심이 있으시다면 ---> 코스 G를 선택
하시면 좋습니다. 

(2) 앙코르 유적을 이틀(2일간)가이드 투어를 하실 경우 
- 1일차 : 코스 B를 1일차에 여행하시고
- 2일차 : 코스 C를 2일차에 여행하시면 됩니다.
이렇게 되시면 앙코르의 주요 핵심 유적지를 모두 가이드투어를 가장 제대로 여행하시게 됩니다. 

Itinerary

08:00호텔픽업

*** 가이드투어 E코스는 방멜리아 + 코커를 가는 투어로 전문적인 설명이 필요합니다. 
*** 따라서 이 투어는 한국어가이드가 아닌, 한국분이 직접 가이드를 하도록 하겠습니다

투어의 시작은 호텔 픽업에서 시작합니다. 
더운 캄보디아 그리고 유적지를 여행하시려면 든든한 체력과, 태양을 피하는 각종 도구, 물 등을 준비하세요. 
그리고 무엇보다 
신성한 곳을 방문하는 예의있는 여해자로서, 복장은 긴바지에 반팔티셔서가 가장 잘 어울립니다. 

호텔로비에서 기다리시면 트래블포레스트 가이드가 여러분을 찾아갑니다. 
미팅보드 "트래블포레스트"를 확인해주세요. 
최소 10분전에 호텔로비에서 기다려주세요. 

10:00~12:00Koh Ker(코커, 코께르, 꼬께)

오늘 우리의 여행은 조금 먼 곳을 갑니다. 
일반 여행자들은 잘 찾지 않지만.... 꼭!! 가봐야할 여행지!! 그래서 더욱 아름다운 곳. 

크메르루트(Khmer Route)를 공부하시면서 핵심적인 2사원군. 
거리상으로는 
방말레아가 그나마 가깝고, 여기에서 30~40분을 더 가야 코커를 만나게 됩니다. 
이 2개의 사원 중 어느곳을 먼저 갈지는 현지에서 결정하도록 하겠습니다. 
이유는 우리들의 체력의 조건 및 그 사원을 찾는 여행자가 적은 곳을 먼저 가는것이 좋기때문이죠. 

12:00~13:00점심식사

상대적으로 이곳은 여행자들이 점심을 먹을 장소가 그리 많지 않습니다. 
따라서 점심식사는 방밀레아 사원 주변에서 드시도록 하겠습니다. 
가이드가 안내해주시니^^ 걱정하실 필요없으시고요~~~

13:00~17:00Beng Melea(방 말레아)

두번째로 도착한 방밀레아!!
왜 이 사원이 그토록 유명한지를 직접 경험해보도록 하겠습니다. 

18:00호텔드랍

그리고 여러분의 호텔로 모셔다 드리면서 투어가 종료됩니다. 

Description

 이 2개의 사원에 관심이 있으시다면~~ 여러분은 여행의 고수!!
우리는 숨겨진 2개의 사원을 찾도록 하겠습니다.

1. 위치
혹시 Khmer Route 또는 Angkor Route 또는 King's Road에 대해서 들어보신 적이 있으신가요?
저 위의 지도를 보시면 씨엡립을 중심으로 두고, 서쪽으로 서북쪽으로 그리고 동쪽으로 동북쪽으로 각각의 길이 연결되어있는 것을 알수있습니다.
그럼 과연 저 길은 무엇이였을까요? 저 길이 바로 Kings Road 입니다.
거대한 크메르 제국을 통치하면서 각 지역의 정보와 물류등을 연결하는 지금으로 말하면 왕국으로 통하는 그야말로 HighWay 였던것입니다. 그리고 그 중간 중간에 지역적, 역사적, 산스크리트적 영향을 받아 사원을 세우고 왕국으로 향하는 길을 만들어 갔을 것입니다.
톤네삽 호수에서 생상되는 수없이 많은 수자원들, 그리고 관계시설을 만들어냈던 크메르 제국!
그리고 지금의 태국, 라오스, 베트남을 모두 통치하고 관여했던..... 그야말로 대 제국!!
우리는 바로 그 대 제국의 한 곳을 방문 하려고 합니다.

1. Koh Ker(코커, 코께르, 꼬께)
씨엡립 시내에서 무려 2시간 이상을 달려 가야 나오는 아직 알려지지 않은 유적입니다.
928년 왕권을 강탈한 것으로 보이는 자야바르만 4세가 왕도를 앙코르에서 100km 떨어진 꼬께르(*자신의 고향이였다고 합니다. 당시 이름은 촉가르갸르)로 천도햇다는 설과, 크메르 루트의 중간에 앙코르에 맞서는 새로운 왕도를 건설했다는 설등이 있습니다.
야바르만 4세가 꼬께르를 20년간 통치하고 941년 사망한 뒤, 그의 아들인 히샤바르만 2세가 꼬께르에서 3년간 더 무르다다
지금의 앙코르로 다시 천도를 햇다고 하죠.
대표적인 사원은 쁘라삿 톰(Parasat Thom)으로 7층 피라미드 사원으로 아침이 가장 아름다으며 7층 꼭대기에 오르면 일대의 모두 볼 수 있습니다
1725_002.jpg

 1725_001.jpg
지도에서 보듯 Koh Ker는 100여개의 사원들로 이루어진 사원 군입니다.
우리는 이 중에서 핵심 사원들을 둘러보도록 하죠.
사람이 많이 찾지 않는 곳이니~ 단단히 준비하시고요^^.
1725_012.jpg

1725_003.jpg
프라삿 톰은 이렇게 높고, 여기에서 내려다보면.. 넓은 시야가 펼쳐지죠
1725_007.jpg

1725_013.jpg

1725_015.jpg

1725_004.jpg

1725_005.jpg

1725_008.jpg

1725_009.jpg

2. Beng Melea(방 말레아)
위 지도에서 보시다시피 방 멀레아사원은 참족의 마을로 잘 알려져있던 지금의 라오스 참파삭(Champasak)의 왓푸사원(Wat Phu)에서부터 지금의 국경에 있는 Prasat Don Kau 그리고 Koh Ker을 지나 앙코르톰을 가는 Kings Road의 자리하고 있습니다.
어떠한 이유에서 이 사원이 지어졌는지, 그리고 어떠한 역할을 했는지에 대해서는 정확한 기록이 없지만
Kings Road 중간에 위치하고 앙코르와트와 유사한 건축 형태를 보이는 것으로만 봐도 이 사원의 중요성이 얼마나 컷는지 예상할 수 있을듯 합니다.  

현재까지 이 사원은 수리야바르만 2세때 지어진 것으로 보고 있고, 앙코르왓보다 조금 먼저 건축한 것으로 판단하고 있습니다. 
그리고 그 이후에 자야바르만 7세때 증축한 것으로 보고 있죠. 

다른 곳에 비해 창과 벽이 높은 것이 사원이 특징이며, 바닥이 1미터 가량 물에 잠겨 있는 수상사원으로 보는것이 일반적입니다. 
하늘에서 보면 연못에 핀 연꽃과 같아고 해서 벵밀리아라는 이름이 붙여졌고, 이동을 할대는 다리를 이용하거나 배를 이용했다고 합니다. 

피라미드 형태가 아닌 평면 구조로 만들어져 우기에 바닥에 물이 많고, 이로 인해 사원은 나무 뿌리로 인해 구조를 알기가 어렵게 되었습니다. 
725_001.jpg
사원은 현재도 마을의 중앙에 위치하고있고 45m 넓이로 1025m * 875m 에 이르는 넓이로 해자를 가지고 있습니다. 그리고 그 해자에는 연꽃이 가득 심어져있으니 연꽃이 만개했을때는 그야말로 아름다움의 극치에 이르게 됩니다. 바로 방멜라아 사원이 연꽃연못 사원인 이유가 바로 여기에 있는듯 합니다.
725_004.jpg
사원은 동쪽을 향하고 있고, 중앙성소를 둘러싼 3개의 회랑이 있는 구조로 현재는 모두 무너져있습니다. 때문에 이 외부에서 볼때와 달리 내부는 모두 정글속에 버려진 듯한 느낌을 받기도 합니다. 바로 이러한 느낌이 타프롬이나 프레야칸보다 조금 더 강렬한 인상을 주는 이유가 되기도 하는 것입니다.
725_015.jpg
북쪽 도서관으로 알려진 구조물은 동쪽으로 부터 연결된 보행 통로 오른쪽에 있는데 이 곳에는 다양한 힌두신화의 장면들이 있으며, 가장 유명한 우유의 바다 적기나 비슈누가 가루다를 타고 다니는 모습 등을 쉽게 찾아 볼 수 있습니다.
자세한 설명 보다.. 사진으로 미리 여행을 떠나보시겠습니다.
 725_021.jpg

725_023.jpg

725_026.jpg

725_027.jpg

725_039.jpg

725_042.jpg

725_045.jpg

725_049.jpg

725_051.jpg

725_056.jpg

725_059.jpg

725_062.jpg